Xtal Soft(クリスタルソフト)에서 제작한 프로야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프로야구 팀의 감독이 되어 경기를 이끄는 것뿐만 아니라 경기 전에는 구단주의 관점에서 팀을 경영해야 하는 PC88용 미스터 프로야구(Mr.プロ野球)를 잠시 해봤습니다.


( 명령어 목록과 경기 진행 모습 )

먼저 자신의 분신인 감독을 만들고 나서 12(+1)개의 팀 중에서 자신의 팀과 상대할 5개의 팀을 선택하고 각 팀의 유니폼을 정한 후 페넌트 레이스를 진행하여 경기 전에는 주어진 행동 포인트와 자금을 소비하여 구장 설비, 연습 설비, 특별 연습, 후원회 모집, 회식, 휴식 등을 실행시켜 선수와 구단을 강화하고 홈과 원정으로 나뉘는 경기에서는(홈 또는 원정 경기에 따라 화면의 시점이 다름) 자동으로 진행하는 도중에 상황에 따라 메뉴(스페이스 키)를 열어 번트나 도루 같은 작전과 대타나 대주자나 투수 교대 같은 선수 교대를 적절히 해서 승리를 쟁취하면서 리그 우승을 노려야 하는데, 투수를 교대하기 전에 사전에 연습 투구를 하여 투수의 몸 상태를 끌어 올려야 하는 연습 투구가 있어 교대 시점을 잘 판단해야 하고 선수마다 출전비가 있어 경기마다 지출되는 자금을 잘 생각해 구단을 경영해야 합니다.


( 상대 측의 계략으로 물의가 발생한 모습 )

특히 당시의 야구 게임에서는 보지 못한 요소가 하나 있는데 바로 물의입니다.
우리 측이나 상대 측에서 계략을 펼쳐 특정 선수의 물의를 발생시키면 해당 선수의 사과 회견과 함께 프로야구 협회에서 해당 선수를 몇 경기 동안 출전 중지 명령을 내려 팀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있는데, 그 위력이 강한 만큼 행동 포인트를 세 경기 동안 쓰지 않고 모아야 계략을 실행시킬 수 있기에 그냥 구단의 방어력을 높여 물의를 당하지 않는 편이 더 나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래픽은 좀 떨어지지만 경기에서 이닝의 진행 속도가 빠른 편이고 여러 가지 독특한 요소가 있어(구단의 비밀 정보를 사고팔거나 선수들을 이끌고 유흥업소에 가는 등) 10여 경기 정도 진행을 해봤는데, 현실과 마찬가지로 요미우리 자이언츠나 주니치 드래곤스 같은 강팀을 선택해야 승률이 높은 것 같고 경기를 시작하고 나서 도중에 상황이 좋지 않다고 생각해 리셋을 했다가는 해당 경기는 패전 처리가 되고 선수들의 성적도 모두 무효가 되기 때문에 경기마다 전력을 다해야 해서 난도가 높은 것 같더군요.

결국 진행이 쉽지 않아 도중에 포기하고 말았는데, 기회가 있으면 Asmik(アスミック)에서 FC용으로 이식한 일본 제일의 명감독(日本一の名監督)을 한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드래곤 테일 마도 학교에 다니는 초보 마법사 모스코 뮤엘, 검호 지망생 시바스 리크, 초보 격투가 츈 파이칼이 보물을 찾는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Kogado Studio(工画堂スタジオ)의 PC-9821용 매지컬 스쿼드론(マジカルスコードロン)을 잠시 해봤는데, 전투 시스템은 좀 단순하다는 느낌이 들지만 코믹 롤플레잉 게임답게 여러 웃기는 이벤트가 발생하고 시디의 마지막 트랙에서 모스코 뮤엘 역의 성우가 게임을 소개하는 부분이나 미니 드라마 시디 등 성우들의 연기도 재미있더군요.


( 초반 이벤트 장면과 전투 장면 )

그런데 예전에 PC 게임 잡지에서 국내에 출시된다는 소식을 본 기억이 문득 떠올라 1998년의 게임 잡지를 찾아보니 게임박스에서 한글화하여 출시한다는 정보와 함께 게임 광고 및 소개 글을 볼 수 있었는데 우리나라에 이 게임이 출시되었는지 그리고 PC-9821용처럼 성우에 의해 우리말 녹음이 되어 있는지 조금 궁금해지네요.

Posted by PC98 Library


과학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고등학생 마코토가 어느 날 밤에 버그룸의 침공으로 위기에 빠진 엘하자드를 구해줄 용자가 나타나길 기원하는 룬 비너스 왕녀에 의해 엘하자드에 소환된 후 대신관을 비롯해 여러 인물을 만나는 등 여러 가지 일을 겪은 끝에 엘하자드를 구하게 된다는 내용의 애니메이션인 신비의 세계 엘하자드(神秘の世界エルハザード).

이 애니메이션을 소재로 제작된 게임 중에 TV판 1기의 내용을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1998년쯤에 우리나라에 출시되었던 WIN용 한글판(당시 국내에 방영하였던 애니메이션의 성우들을 기용하여 완전 우리말 녹음으로 제작하려고 했지만 제작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취소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의 원작인 PC-9821용 신비의 세계 엘하자드(神秘の世界エルハザード)를 해봤습니다.


( 부활한 이프리타와 처음 만나는 장면 )

몇 개의 명령어를 클릭하여 진행하는 어드벤처 게임으로 TV판 1기의 내용을 토대로 제작되었기에 주요 이벤트에서 애니메이션의 장면을 그대로 사용하였고 등장인물 중에서 2명을 선택하여 함께 행동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데, 10년 전에 SBS를 통해 국내에 방영된 TV판 1기, OVA판 1~2기 애니메이션을 모두 봤었기에 큰 어려움 없이 이야기를 이해할 수 있었으나 이프리타의 부활을 막기 위해 엘하자드 곳곳을 돌아다녀야 하거나 이프리타의 부활 후 버그룸의 대공세를 막기 위해 대신관들에게 신의 눈을 사용하는 것을 허락받아야 하는 세계 지도에서 어떤 인물과 함께 행동하며 순서에 맞게 사건을 해결하지 않으면 세계를 점점 장악하는 버그룸에 의해 Game Over를 곧바로 볼 수 있어 진행이 좀 까다롭고 어떤 인물과 함께 행동하느냐에 따라 이벤트나 대사가 달라지고 여러 엔딩이 있다고 하지만 각 장이 끝날 때에만 저장할 수 있고 저장할 수 있는 곳도 3곳만 있기에 모든 이벤트나 엔딩을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 룬 비너스, 나나미, 이프리타가 마코토를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모습으로 끝나는 엔딩 )

애니메이션을 소재로 하였기에 그 애니메이션을 본 사람이라면 관심을 둘 게임이라고 생각하지만 게임 시스템이 평범하고 이야기도 애니메이션과 큰 차이가 없기에 게임 자체에서 재미를 찾기가 어렵다는 것이 좀 아쉽습니다.

p.s 게임 CD의 후반 트랙에는 애니메이션에 참가한 이노우에 키쿠코(井上喜久子)를 비롯한 여러 성우의 목소리가 들어 있는데 한국판에는 어떻게 되어 있는지 궁금하네요.

Posted by PC98 Library


1996년 태양계의 10번째 행성 '마왕성'이 발견되면서 지구에 요마가 나타나자 이를 퇴치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인 요격대가 활동하기 시작한다는 Telenet Japan(日本テレネット)의 요격대 - 사신강마록(妖撃隊 ~ 邪神降魔録)을 잠시 해봤습니다.


요격대에 모인 사람들을 하루 단위로 탐색반, 감식반, 첩보반, 개발반에 배치하여 장비품 개발, 정보 수집을 하고 각 사건이나 의뢰를 처리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맨 처음에 배치되는 대원들, 매주 등장하는 사건이나 의뢰, 요격대에 참여하는 추가 대원, 각 반에 배치된 대원이 피로에 지쳐 휴식하는 상황 등이 랜덤하게 발생하고 현장에 출동한 대원들이 요마나 광신도와 전투하는 부분도 경험치를 쌓아 레벨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 특정 행동을 반복하다 보면 기술을 무작위로 얻게 되고 탐색 중에는 저장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전투 중에 체력이나 정신력이 바닥나면 사망할 수 있기에(보통은 2주일 정도 입원함) 난도가 상당히 높더군요.

게다가 탐색 중에 시선을 돌릴 때마다 화면 왼쪽 위에 있는 자동 지도의 방향도 바뀌기 때문에 현재 자신의 위치를 쉽게 알 수 없는데 요마와 싸운다는 소재와 분위기가 독특하지만 시스템이 좀 더 편했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PC98 Library


1997년에 우리나라에도 출시되어 많은 사람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메타녀.
이 게임의 제목인 메타녀(メタ女 ~ 府立メタトポロジー大学付属女子高校SP)는 부립 메타 토폴로지 대학 부속 여자고교(府立メタトポロジー大学付属女子高校)의 약자로 타이틀 화면을 자세히 보았다면 마지막에 SP가 붙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우리가 알고 있는 메타녀의 시초가 되는 게임이 존재한다고 유추할 수 있는데 그 게임이 바로 R-Force Software에서 1995년에 제작한 PC98용 부메녀(府立メタトポロジー大学付属女子高校)라는 동인 게임으로 이 게임이 게임 잡지와 업계 관계자, 게이머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자 게임 시스템을 대폭 개선하여 상용 게임으로 출시한 것이 메타녀이었던 것입니다.


( 매뉴얼에서 주인공 마유미를 소개하는 화면 )

그래서 메타녀 시리즈의 시초인 부메녀에 대해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다가 이번에 해봤는데 메인 메뉴에서 배경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은 메타녀와 같지만 게임 제작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야기, 등장 캐릭터와 시스템 설명을 볼 수 있는 부분이 눈에 띄고 천문부와 생물부의 1000년이 넘는 전쟁을 배경으로 마유미 일행의 활약을 그린 이야기와 손대중 공격 등 플레이어가 전투 상황에 개입할 수 있는 전투 시스템을 비롯해 형태 대부분은 이미 이 게임에서 완성되어 있더군요.
또한 그 당시 여타의 동인 게임과 달리 주요 캐릭터마다 음성을 지원하고 각 스테이지를 끝낼 때마다 이벤트 CG를 보여주는데 동인 게임이라는 특성상 성적인 장면을 묘사한 CG도 존재합니다.


( 마유미가 이끄는 천문부가 레스 백작의 부대와 싸우는 첫 번째 스테이지 )

하지만 메타녀 시리즈의 시초이자 동인 게임이다 보니 메타녀와 달리 전투 장면이 단조롭고 캐릭터 디자인이 다르며 귀에 친숙한 메타녀의 주제곡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아쉽지만 추억의 게임인 메타녀를 존재하게 만든 게임이었다는 점에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삼국지(三国志) 시리즈로 유명한 Koei(光栄)의 PC98용 게임 중에서 개를 육성하는 좀 독특한 소재를 다룬 1994년도 작품인 PC98용 슈퍼 도그 월드(スーパードッグワールド).

이 작품은 인간과 가장 친숙한 동물로 사람 곁에서 여러 가지 일을 하지만 대부분 재롱을 부리거나 편하게 지내는 것에 만족하는 많은 개의 모습을 보고 잉글랜드견 사마와치(=사마란치?)가 인간을 위해 더욱 훌륭한 개로 거듭나야 한다는 주창 아래 세계 각국(한국 제외)의 개들이 조직화를 하여 1992년 잉글랜드 런던에서 제1회 바우와우컵을 개최하고 맹활약을 펼친 USA의 루이스(=칼 루이스?)에게 아깝게 진 일본은 타도 USA를 외치며 일본 각지에서 주인공을 포함해 뛰어난 능력을 갖춘 개들을 모아 합숙 훈련을 시켜 1996년 애틀랜타에서 개최되는 제2회 바우와우컵의 종합 우승을 목표로 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입니다.


( 메인 화면 )

처음에는 숙소에서 가장 낮은 순위에 있는 주인공이지만 매달 받는 돈이나 매달 초에 있는 여러 아르바이트(집 지키기, 마약 수색, 시각장애인 안내견, 재주 부리기 등)를 통해 번 돈을 사용하여 수영 연습소, 체조 연습소, 학습 연습소, 육상 연습소에서 체력, 폐활량, 후각, 민첩성, 순발력, 재주, 현명함, 다릿심을 키우는 연습을 통해 50m 수영, 100m 달리기, 멀리뛰기, 도마, 평균대, 산수풀이, 냄새로 물건 맞히기 등 각 종목에 필요한 능력치를 높이고 일본 지역 예선과 국가대표 선발전 그리고 세계 선수권 대회에 나가 뛰어난 선수들과 경쟁하며 좋은 성적을 얻어 일본의 최고 선수로 거듭나면서 제2회 바우와우컵에 출전하여 우승을 차지해야 하는데, 겉보기에 단순히 사람을 개로 바꾼 설정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세계 각지의 매우 다양한 개(말티즈, 말라뮤트, 콜리, 골든 리트리버, 사모에드, 시베리안 허스키, 세인트버나드, 셰퍼드, 닥스훈트, 달마티안, 비글, 챠우챠우, 치와와, 푸들, 아키다 등)가 등장하고 각 개의 특성을 잘 살린 설정(냄새를 잘 맡는 개, 기억을 잘하는 개, 몸놀림이 뛰어난 개, 달리기가 뛰어난 개 등)에 따라 잘하는 경기와 능력치의 최고치가 다르며 각 개와 맺은 우호 관계에 따라 능력치 향상을 위한 아이템 습득 등의 이벤트가 발생하고 각 경기도 그저 쳐다보는 것이 아니라 플레이어가 직접 개입할 수 있어 미니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 일본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냄새로 물건 맞히는 경기를 펼치는 주인공 )

하지만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한국의 개가 등장하지 않고 더 뛰어난 아이템 습득을 위해 각 지역에 있는 개들과 인사를 통해 자주 이야기를 나눠 우호도를 높여야 하며(실제 개처럼 엉덩이에 코를 대고 냄새를 맡지는 않습니다.) 선수 육성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이벤트가 그리 많은 편이 아니라 반복되는 육성 장면에 조금 질릴 수 있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크악크악 님의 블로그( http://sigehide.egloos.com/ )에서 APPLE용 Wings of Fury에 대해 쓴 글을 보고 저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PC98용으로 이식된 Wings(ウイングス)를 해봤습니다.


APPLE용보다 나은 그래픽이 맘에 들고 일본에 출시된 게임이니 일본어로 제작된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게임을 시작해보니 제2차 세계 대전 때 일본군 비행기를 조종하여 미군을 공격하는 내용이라 조금 놀랐습니다.


아무튼, 항모에서 이륙하여 적군의 섬을 폭격하는 임무를 수행했는데 대공포를 피해 고공을 날다가 적의 기지 주변에서 고속하강을 하여 폭격해보니 적군 병사가 도망치는 모습이 보이기에 한 번 그들을 향해 폭격하자 하늘 높이 솟구치는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예전에 전투 헬기를 조종하여 적의 공격을 피해 포로를 구출하는 Choplifter를 했을 때와 전혀 다른 묘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하나씩 없앤 후 항모로 돌아가 착륙을 시도해보니 항모 뱃머리에 부딪히거나 갑판에 들이박거나 갑판 위를 콩콩 뛰다가 바닷속으로 빠지는 등 제대로 착륙을 할 수 없어 1시간 동안 착륙 시도하는 연습을 해봤지만 어떻게 착륙해야 하는지 몰라 저도 모르게 우연히 한 번 착륙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혀 성과가 없어 포기하고 말았는데, 인터넷 검색을 통해 따로 착륙하는 방법을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


199X년 USA에서 궁극의 격투기 대회가 등장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지만 한 선수가 경기 중에 사망하자 언론에 의해 탄압당하여 그 모습을 감추게 되었다가 2025년 일본 도쿄에서 2년마다 개최하는 격투계의 최고봉을 다루는 얼티메이트 대회가 다시 등장하면서 격투기에 유능한 제자를 찾아 육성시켜 우승을 목표로 하는 격투가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인 PC-9821용 Ultimate Blade(アルティメットブレイド)를 하다가 높은 난도에 막혀 그만두었습니다.


캐릭터의 기분 상태에 따라 육성 시 기초능력과 응용기술의 상승치가 다르며 각 대회에 등장하는 대전상대의 대부분 능력치가 우리 쪽 캐릭터보다 높으므로 카드 조합에 따른 공격력이 강한 기술 위주로 상대해야 하는데, 같은 숫자의 카드(타격4 + 던지기4 등) 조합으로만 작동하기에 카드를 기다리다가는 당하기 쉬우며 대회에 참가하면 피로도가 쌓이기에 매달 참가하기가 쉽지 않고 수영 트레이닝, 과학 트레이닝 등 특정 수치를 높게 올려주는 특수 육성에 드는 돈에 비해 대회에 참가하여 받는 상금이 너무 적어 특정 기초능력과 응용기술을 각각 100씩 올려주지만 돈 50만이 필요한 외국원정을 하려면 A랭크 대회의 우승 상금(17000)을 2년 반 동안 모아야 할 정도로 특수 육성을 제대로 써보기도 어렵습니다.


( 아카네가 레지의 큰 가슴을 보고 부러워하는 모습 )

그리고 아카네와 레지를 제자로 삼아 육성을 하고 있을 때 위와 같은 이벤트가 일어나면서 슬럼프를 겪게 되는 등 서로의 관계가 소원해지더니 레지가 나타나 가슴 큰 여자는 날라리이고 바보라며 아카네가 자신을 계속 인신모독 한다면서 도장을 떠나버리거나 아카네가 나타나 레지의 큰 가슴 때문에 자신의 가슴이 커지지 않는다며 도장을 떠나버리는 이벤트도 등장하여 어느 쪽 캐릭터의 육성에 초점을 맞추어야 하는지 잘 모르겠더군요.
(저 이벤트가 나오기 전에 한쪽 캐릭터가 대회에 더 많이 참가하고 더 좋은 성적을 얻으면 그 캐릭터가 도장을 떠나는 것 같더군요.)


( 얼티메이트 대회에 출전하기 직전에 레지 모건의 능력치로 2027년에 18살이었던 나이가 그대로인 버그가 보이네요. )

결국 육성과 카드 배틀의 어려움 때문에 좋은 성적을 얻지 못한 레지가 7년 후에 '내 청춘을 돌려줘!'라면서 끝나는 Bad Ending을 보고 나서 제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7년 안에 얼티메이트 대회에 우승하기가 정말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어 돈을 에디트하여 처음부터 매달 외국원정을 하여 기초능력과 응용기술을 높이고 각 응용기술의 훈련을 통해 각종 기술을 습득하며 육성시킨 끝에 아카네와 레지 모두 5~6년 만에 얼티메이트 대회의 우승과 슈퍼 얼티메이트 대회의 우승을 차지하며 엔딩을 보는 것으로 끝냈습니다.


( 아카네와 레지가 각각 얼티메이트 대회에 우승하는 모습 )

Posted by PC98 Library


Popcom Soft(ポプコムソフト)에서 제작한 게임으로 202X년 격투계의 유능한 인재를 찾아 육성시키고 일본 도쿄에서 2년마다 개최하는 격투계의 최고봉을 다루는 얼티메이트 대회에 참가하여 우승을 목표로 하는 격투기 선수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인 PC-9821용 Ultimate Blade(アルティメットブレイド)를 잠시 해봤습니다.


5명의 인재 중에서 2명을 골라 제자로 삼아 한 달 단위로 일정을 작성하여 각자의 신체 능력(근력, 체력, 지구력, 속도)과 각종 기술(타격기, 던지기, 도약기 등) 및 필살기를 익히고 매달 개최되는 대회에 출전하여 상금을 모아 더욱 강한 격투기 선수로 육성하게 됩니다.


그리고 격투 경기는 카드 배틀로 이루어지는데 각 카드의 조합 및 각 카드의 숫자에 따라 공방의 결과가 판가름나는 것 같으며 각 기술을 애니메이션으로 처리하여 단조롭지는 않습니다.

격투기 선수 육성 시뮬이기에 관심이 생겨 해 본 것으로 한 달 단위로 진행되기에 빠르게 진행되는 편이고 얼티메이트 대회에 우승할 때까지이므로 게임 기간에 한정이 없어 편했지만 카드 배틀은 어떻게 승부가 결정되는 것인지 잘 파악이 되지 않아 계속 패배하자 귀찮아져서 자동 전투를 계속 선택하게 되었는데 한 번 일본 쪽 웹 검색을 통해 공략을 찾으려고 했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게임인지 관련 글도 찾기가 어렵더군요.

Posted by PC98 Library


몬스터 사냥꾼인 아버지의 소식이 끊긴 지 몇 년이 흘러 아버지처럼 몬스터 사냥꾼이 되기를 결심한 핀딜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ELF(エルフ)의 PC98용 롤플레잉 게임인 메탈 아이(メタルアイ)을 해봤는데 마을을 나가자마자 만나는 적에게 당할 정도로 난도가 꽤 높더군요.


이 게임은 파이널 판타지의 전투처럼 적과 아군 상관없이 행동이 빠른 순으로 움직이는 방식이고 맨 처음에는 레벨 0 그리고 HP가 20인 주인공 혼자 돌아다니게 되는데 가장 약한 원숭이처럼 생긴 적이 주인공보다 HP가 더 높고 적이 하나만 나타나면 좀 고생하더라도 무찌를 수가 있지만 2~3마리가 나타나면 적을 하나 죽이기도 전에 적의 집단 공격에 HP가 0이 되어 Game Over를 보기 일쑤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무기마다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다르기에 적 모두를 공격하는 총 계열을 사용하면 다시 사용할 때까지 적에게 여러 번 맞게 됩니다.


이러다 보니 마을 바로 밑에서 왔다갔다하면서 만나는 적이 하나이면 전투를 하여 승리하자마자 마을로 돌아가 휴식을 취하고 적이 2~3마리이면 직전에 저장한 파일을 불러와서 다시 하는 반복 작업의 연속이고 적의 조우율도 높을 뿐만 아니라 지역을 약간 옮기면 적의 공격이 심해지기에 무기점에서 좋은 무기를 구매하고 경험치를 정말 많이 쌓아 레벨업을 열심히 해야 하더군요.
결국 이야기 진행보다는 전투에 보내는 시간이 너무 많고 전투 자체도 그리 재미있다고 할 수 없기에 그만두었습니다.

Posted by PC98 Library